PRESS

‘꽃길만 걸어요’ 정유민, 불 붙은 악녀 연기
2019.12.31
 

정유민이 불 붙은 악녀 연기로 주목을 받고 있다.

KBS1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의 불 같은 재벌녀 황수지 역으로 열연 중인 배우 정유민이 가시 돋힌 장미처럼 화려하면서도 안타까운 악녀 연기를 펼쳐, 짝사랑의 절절함을 시청자들에게 전달하고 있다.

30일 방송된 KBS1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봉천동(설정환)에 대한 마음을 더욱 키우는 황수지(정유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황수지는 직접 그린 봉천동의 초상을 바라보며 “난, 살면서 내가 가지고 싶은 걸 포기해 본 적 없어. 두고 봐. 당신 심장에 천둥이 내리치게 할 테니까”라고 혼잣말을 했다. 또 “내가 가진 모든 걸 동원해서 그

깟 애 딸린 과부 따위 당신 머리에서 지워 주겠어”라며 강여원(최윤소)에 대한 전의를 불태웠다.

그리고 황수지는 강여원 앞에서 봉천동에게 자가용 승용차 열쇠까지 건네며 재력을 동원한 ‘물량 공세’를 펼쳤다. 또 강여원에게 “봉 팀장에게 동정심 유발하지 말라”며 본격 견제에 나섰다.

그러나 이날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황수지에게 “저, 좋아하는 사람 있습니다”라고 말하는 봉천동과 함께, 눈물을 쏟으며 봉천동의 초상을 나이프로 찢어버리려는 황수지의 모습이 공개됐다. 황수지는 “강여

원이 분명해. 내가 다 부숴 버리겠어”라며 분개해, 점입가경이 되어가는 이들의 삼각관계가 어떻게 될 지를 궁금하게 했다. 

티앤아이컬쳐스 소속의 실력파 여배우 정유민은 ‘꽃길만 걸어요’를 통해 지금까지 자주 보여주지 않았던 화려한 악녀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분노를 자아내는 한편, “때려 주고 싶을 만큼 찰떡 같은 악

 역”이라는 찬사를 들으며 시청률을 견인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