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불타는청춘' 윤기원, 김경란-강경헌 사이에서 설렘 폭발
2021.03.26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불타는 청춘’ 윤기원이 ‘오리 장수’ 스타일을 벗어버리고 시크한 ‘도시남’으로 변신, 전 아나운서 김경란과 선남선녀 커플이 돼 청춘들 앞에 나타났다.

하지만 그는 한때 고백한 적이 있던 상대 강경헌의 재등장에 또 한 번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윤기원은 2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지난 회 ‘천장지구 오토바이 커플’로 함께 사랑받은 김경란과 나란히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주와 달리 말쑥한 도시 남자로 변신한 윤기원과 김경란의 모습에 청춘들은 “커플인가 봐”라며 보자마자 환호했다.

 

이어 윤기원은 ‘90년대 청춘스타’이자 절친한 사이였던 김찬우와 재회했다. 김찬우는 윤기원을 보며 “‘순풍산부인과’에 직업 이상한 걸로 최다 출연했던 분인데... 저랑 잘 맞아서 아주 친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자료화면으로는 ‘순풍산부인과’에서 전기 수리공, 사이비 교주, 이발소 주인 등으로 ‘1인 N역’을 맡았던 윤기원과, 최고의 인기를 자랑하던 김찬우의 풋풋한 모습이 공개돼 훈훈함을 자아냈다. 

 

그러던 가운데, 지난해 윤기원이 처음 ‘불타는 청춘’에 출연했을 때 과거 ‘고백 상대’였다고 밝힌 강경헌이 오랜만에 다시 청춘들을 찾아왔다.

 

강경헌의 등장에 윤기원은 저절로 지어지는 미소를 숨기지 못했고, 마주 앉은 자리에서도 “다시 여행 오니까 더 좋아요”라며 강경헌을 유심히 바라봐 설렘을 폭발시켰다. 

 

티앤아이컬쳐스 소속의 명품 배우 윤기원은 tvN ‘철인왕후’의 어의 역,KBS2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의 탐관오리 배비장 역을 성공적으로 마친 뒤 SBS ‘불타는 청춘’을 통해 맹활약 중이다.

 

윤기원이 출연하는 SBS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15분 SBS에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