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봉태규 엄마' 서혜린 "'펜트' 시즌2 활약도 기대해주시길"
2021.01.19

 

[OSEN=장우영 기자]

명품 여배우 서혜린이 SBS ‘펜트하우스’의 마지막회까지도 넘치는 카리스마와 아들을 향한 지극한 사랑이 교차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5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에서는 그 동안의 모든 일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음에도 두 팔을 들고

어머니(서혜린) 앞에서 벌을 서고 있는 이규진(봉태규)과 고상아(윤주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규진은 “이제 그만 하면 안 될까?”라며 싹싹 빌었지만, “변호사를 열 명을 썼어.

네 아버지 얼굴에 먹칠한 건 또 어떻고”라는 냉랭한 대답만 돌아왔다.

하지만 배우 서혜린의 ‘차가운 헬리콥터맘’ 연기는 오래 가지 않았다.

그녀는 아들이 “미자야, 많이 먹었다 아이가”라는 ‘전매특허’ 애교를 보이자 바로 화를 풀고

“다시는 이런 지저분한 일에 휘말리지 마. 아버지가 너 정치인 만들려고 하시더라”며 이규진을 품에 안아,

‘아들 바보’ 어머니로 바로 돌아오며 냉온탕을 오가는 유려한 연기를 선보였다.

배우 서혜린은 화제작 ‘펜트하우스’에서 법조인 집안의 안방마님이자,

아들 이규진에게 누구보다 무서우면서도 지극한 애정을 지닌 어머니로 변신했다.

특히 아들 역의 봉태규와는 완벽한 코믹 케미를 선보여, 살벌한 스토리 속에 등장할 때마다 웃음을 선사하는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배우 서혜린은 “추후 방송될 SBS ‘펜트하우스’ 시즌2에서도 ‘규진 엄마’의 활약을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정말 재미있게 촬영했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elnino8919@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