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오승윤, '멜로가 체질' 캐스팅…'극한직업' 이병헌 감독과 만남
2019.03.20

배우 오승윤이 올해 최고의 스크린 히트작 '극한직업'의 이병헌 감독이 연출하는 JTBC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 캐스팅됐다.

오승윤의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는 "오승윤이 '멜로가 체질'에서 여주인공 3인 중 하나인 다큐멘터리 감독 이은정(전여빈)의 남동생인 효봉 역할로 캐스팅됐다"고 20일 밝혔다.

오승윤이 연기하는 효봉은 다정다감한 성격의 프로듀서로, '누나들'의 연애 관련 고민을 잘 들어주고 여자친구들이 모인 자리에서도 잘 녹아드는 훈훈한 남동생이다.

또한 누나에 대한 남다른 애정 및 진한 브로맨스를 선보이며, 아역의 그림자를 완전히 벗은 성인 연기자로서의 명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1996년 5세의 나이로 데뷔해, 연기 경력 20년을 훌쩍 넘긴 오승윤은 '명품 아역'으로 2000년대 초 '여인천하'의 복성군 역할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 한양대학교 연극영화과를 거쳐 성인 연기자로 성공적으로 변신했으며, 최근 종영한 SBS '황후의 품격'에서는 가상의 대한제국을 배경으로 황제 이혁(신성록)의 동생인 명석한 황태제 이윤 역할로 강렬한 감정 연기와 알콩달콩한 러브라인까지 선보이며 성인 연기자로서 전성기를 맞았다.

오승윤은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를 통해 "'잘 큰 아역'이라고 칭찬해 주시는 시청자들과 저를 선택해 주신 이병헌 감독님께 항상 감사하고 있다. 이제 '멜로가 체질'을 통해 젊은 성인 연기자 오승윤으로서 청춘의 또 다른 색깔을 보여줄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오는 7월 방송 예정인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제작 삼화네트웍스)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이병헌 감독표 코믹드라마다. 오승윤의 투입이 화제를 모으는 가운데, 천우희 한지은 전여빈 안재홍 공명 등이 출연한다.